장례정보 제례정보

지방쓰는법

아버지 - 현고 학생부군 신위
어머니 - 현비 유인김해김씨 신위

아버지는 ‘고(考)’, 어머니는 ‘비(妣), 남편은 顯辟(현벽)이라고 쓰며,
아내는 ‘顯(현)’을 쓰지 않고 亡室(망실) 또는 故室(고실)이라 쓴다.
벼슬을 안 한 경우 남자 조상은 ‘學生(학생)’이라 쓰고,
그 부인은 ‘孺人(유인)’이라 썼다.남자 조상의 경우 모두 ‘府君(부군)’이라고 쓰며,
여자조상이나 아내는 본관과 성씨(사례에서는 ‘김해 김씨’)를 쓴다.

제사상 차리는 법

옛날에는 차(茶)로 예를 올렸습니다.자료출처 : (사)한국장례업협회의 한국장례문화표준화위원회 보고서, 사례편람

사례편람 제사상 차리기

제사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이라고 본다.
따라서 제주가 있는 쪽이 남쪽이고,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된다. 보통 5열로 상을 차리는데,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보면, 1열은 식사류인밥, 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르고, 3열에는 그다음 될만한 부요리인 탕 등이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제사상 차리는 것에 관련된 격

고비합설(考妣合設) : 내외분일 경우 남자조상과 여자 조상은 함께 차린다.
시접거중(匙楪居中) : 수저를 담은 그릇은 신위의 앞 중앙에 놓는다.
반서갱동(飯西羹東) : 밥(메)는 서쪽이고 국(갱)은 동쪽이다(산 사람과 반대)
적접거중(炙楪居中) : 구이(적)는 중앙에 놓는다.
어동육서(魚東肉西) : 생선은 동쪽에, 고기는 서쪽에 놓는다.
동두서미(東頭西尾) : 머리를 동쪽에 향하고, 꼬리는 서쪽을 향한다.
배복방향(背腹方向) : 닭구이나 생선포는 등이 위로 향한다.
면서병동(麵西餠東) : 국수는 서쪽에, 떡은 동쪽에 놓는다.
숙서생동(熟西生東) : 익힌 나물은 서쪽이고, 생김치는 동쪽에 놓는다.
서포동해·혜(西脯東醢·醯) : 포는 서쪽이고. 생선젓과 식혜는 동쪽에 놓는다.
홍동백서(紅東白西) : 붉은 색의 과실은 동쪽에 놓고, 흰색의 과실은 서쪽에 놓는다.
동조서율(東棗西栗) : 대추는 동쪽이고 밤은 서쪽에 놓는다.

주자가례 설찬도

강신-참신-초헌-독축-아헌-종헌-유식-합문-헌다-사신-철상-음복

1. 강신 :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신주를 모실 때에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2. 참신 :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한다.

3. 초헌 :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부어준다. 제주는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준다. 집사가 술을 올리고, 젓가락을 음식 위에 놓는다. 제주가 두 번 절한다.

4. 독축 :

모두 꿇어 않고 제주가 축문을 읽는다. 다 읽으면 모두 두 번 절한다.

5. 아헌 :

두 번째로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부인 혹은 고인과 제주 다음으로 가까운 사람이 한다.절차는 초헌과 같다.

6.종헌 :

세 번째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자식 등 고인과 가까운 사람이 한다.절차는 아헌과 같은데,술을 7부로 따라서, 첨잔을 할 수 있도록 한다.

7.유식 :

제주가 제상 앞에 꿇어앉고, 집사는 남은 술잔에 첨잔한다. 제주의 부인이 밥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꽂는다.젓가락을 시접 위에 손잡이가 왼쪽을 보게 놓는다. 이를 삽시정저(揷匙定箸)라고 한다. 제주가 두 번, 부인이 네 번 절한다.

8.합문 :

문 밖에 나가 잠시 기다린다. 어쩔 수 없는 경우 일동 무릎을 꿇고 잠시 기다린다.

9.헌다 :

국을 물리고 숭늉을 올린다. 밥을 숭늉에 세 번 말아 놓고 수저를 숭늉 그릇에 놓는다. 잠시 무릎을 꿇고 기다린다.

10. 사신 :

숭늉의 수저를 거두고 밥그릇을 닫는다. 일동 두 번 절한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신주는 사당으로 모신다.

11. 철상 :

제사 음식을 물린다. 뒤에서부터 차례로 한다.12. 음복 : 제수를 나누어 먹는다.

기제사 축문

2016년 음력 5월 5일의 기제사 축문은 위와 같습니다.
< 아버님 기제축문 및 지방 > (2016년 음력 5월 5일자 )

* 제사축문은 일정한 서식이 있으므로, 정확한 내용을 알고 있으면 착오가 생기는 일이 절대 있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귀하의 말씀대로 일부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내용중에는 잘못된 경우가 종종 있기는 합니다.
아래에 제사축문에 문제되고 있는 부분에 관하여 올바른 내용을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설명의 편의상 2016년 음력 5월 5일에 관한 제사축문을 중심으로 설명을 드립니다.

○ 축문에 쓰는 간지는 세가지가 있습니다.
1. 2016년 해[年]의 간지 ------> 丙申 (병신) ..... "年에 해당되는 간지를 "태세(太歲)"라고도 함.
2. 음력 5월 1일의 간지 --------> 戊午 (무오) ..... "日에 해당되는 간지를 "일진(日辰)"이라고도 함.
3. 음력 5월 5일의 간지 --------> 壬戌 (임술) ..... "日에 해당되는 간지를 "일진(日辰)"이라고도 함.

축문의 처음은 아래와 같습니다.

維 歲次 丙申 五月戊午朔 初五日壬戌 유 세차 병신 오월무오삭 초오일임술

※ 축문의 "○○月□□朔" 에서 朔(삭)은 "초하루 삭"자 입니다.

그러므로 "□□朔"에서 朔(삭)자 앞의 □□에 들어가는 간지는 초하루[1일]의 간지를 써야 합니다.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내용중에는 위와같이 초하룻 날의 간지를 써야 하는 자리에
月의 간지인 "월건(月建)"을 쓰라고 일러 주는 분이 있는데, 잘못된 가르침입니다.
(참고 : 2016년 5월의 월건(月建)은 "甲午(갑오)"인데 절대 쓰면 안되는 것입니다.)

※ 축문을 작성시 쓰이는 간지는 매년 변경이 되므로 올바른 간지를 찾아 써 주어야 합니다.

※ 음력 1日 ~ 9日에는 그 앞에 初[처음 초]를 붙여 쓰기도 합니다.